안산시, 임신부 100원 행복택시 도입…전국 최초 임신부 교통편의 제공

본문


 

윤화섭 안산시장 임신부를 포함한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위해 100원 행복택시와 바우처택시 도입

 

윤화섭 안산시장은 16일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임신부 100원 행복택시·교통 약자 지원택시 출범식에서 임신부를 포함한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100원 행복택시와 바우처택시를 도입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임신부 교통 편의를 위해 전국 최초로 임신부 100원 행복택시를 도입한다. 이는 저출생·인구감소 문제 해결을 위해 시가 도입한 또 하나의 선도적인 복지정책이다. 아울러 시는 교통약자를 위해 바우처택시’ 60대를 도입한다. 바우처택시는 임신부 외에도 휠체어를 타지 않는 중증장애인, 버스·지하철 탑승이 어렵다는 의료기관의 진단서가 있는 65세 이상의 노약자, 5세 미만 아동 등에 대해서도 1200원의 기본요금으로 운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