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대한민국 환경대상' 3년 연속 수상

도시 숲을 통한 친 환경 생태도시로 자리매김

본문


 

안산시가 3일 서울 중소기업 중앙회에서 개최된 제13‘2018 대한민국 환경대상시상식에서도시 숲 부문대상을 수상했다.

 

이는 3년 연속 환경대상 수상으로 안산시가 숲과 생태가 살아 숨 쉬는 친환경 생태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큰 의미가 있다.

 

올해로 13번째를 맞는 ‘2018 대한민국 환경대상은 인간중심 비전과 친환경을 실천하는데 뚜렷한 업적을 가진 기업, 공공기관, 단체, 개인을 대상으로 매년 실시하는 이 분야 최고 권위 상으로, 대한민국환경대상위원회가 주최하고 환경부, 교육부등 8개 정부부처가 후원한다.

 

이번에 대상을 수상한 안산시는 ‘2030 숲의 도시 안산비전선포 이후 도시 숲확충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쳐온 결과 1인당 생활권 도시 숲 면적은 5.77에서 9.0256.4% 증가율을 보였다.

 

이는 WHO(세계보건기구)의 생활권 도시 숲 1인당 권고기준 9를 넘겨 도심 녹지공간 확충과 함께 도시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통한 지속 가능한 도시로 이미지를 만들어 가고 있다. 특히 여름철 도심 열섬현상 완화에도 많은 효과를 보이고 있다.

 

시상식에 참석한 최관 환경에너지교통국장은 “2018 대한민국 환경대상에 3년 연속으로 선정되어 더욱 뜻깊게 생각하며,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숲과 생태가 살아 숨 쉬는 세계적인 환경·문화 생태 도시로 도약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