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슈뢰더 前 독일 총리와 환담

본문

   

독일 학술대회에서 만나통일을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논의

슈뢰더 지방정부 차원의 교류가 통일 앞당기는데 중요한 역할 할 것

윤 시장 개성공단 노동자와의 교류, 금강산 수학여행 등 추진하겠다

 

지방정부 차원의 교류가 한국의 통일을 앞당기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입니다.”

 

게르하르트 슈뢰더 독일 전 총리가 유럽을 방문 중인 윤화섭 안산시장에게 건넨 조언이다.

 

윤 시장은 17(현지시간) 독일에서 슈뢰더 전 총리를 만나 한반도 통일을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에 대해 대화했다.

 

이번 만남은 독일 아헨시 아헨공과대학에서 열린 아데코(ADeKo) 학술대회에서 성사됐다.

 

아데코(이사장 김황식)’는 한국독일동문네트워크(AlumninetzwerkDeutschland-Korea, ADeKo)의 줄임말로 독일 관련 경험이 있는 한국인들의 네트워크 단체며, 지난 2006년 독일 정부의 프로젝트로 시작돼 2013년 외교부 사단법인으로 설립됐다.

 

20여 분 동안 진행된 간담회에서 슈뢰더 전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긴장 완화 정책을 추진, 한반도 상황을 유리한 국면으로 잘 이끌고 있다고 평가하며 지방정부의 정책도 이런 맥락과 괴를 같이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 정책에 맞춰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도 북한 지역과 적극적인 교류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이어 독일도 민간인들이 만나는 과정을 통해 결국 통일을 이뤘다통일은 하루아침에 되는 것이 아니라 관계 개선을 위한 시도가 오랜 기간 지속되어야 가능한 것이라고 단언했다.

 

또한 북미관계가 좋아지면 남한에도 유리한 여건이 조성될 것으로 세계정세의 흐름이 한반도에서 통일을 위한 기류로 잘 이어질 수 있도록 유의하면서 적극적인 교류를 추진해야 한다북한 도시와 자매결연, 즉 지방정부간 협력을 하다보면 통일에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독일과 한국이 분단이라는 공통의 역사뿐 아니라 통일이라는 공통의 역사도 갖게 되기를 간곡히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윤화섭 시장 역시 슈뢰더 전 총리의 발언에 공감하며 북한과의 교류확대 구상을 내비쳤다.

윤 시장은 북한과 우호관계를 잘 맺기 위해 남북교류협력기금 설치, 관련조례 제정 등에 나설 것이라며 안산스마트허브와 북한 개성공단 노동자 사이의 교류와 안산지역 학생들의 금강산 수학여행 추진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독일 통일의 희망이 한반도에서 싹트기를 고대하며, 지방정부가 그 과정에서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학술대회에는 김황식 이사장(전 국무총리)을 비롯해 정범구 주독한국대사, 스테판 이어 주한독일대사, 울리히 루디거 아헨공대 총장, 마르셀 필립 아헨시장 등이 참석했다.

 

윤화섭 시장은 학술대회 축사에서 독일과 한국 기업인들의 교류와 협력은 양국 경제발전에 막대한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기회가 주어진다면 아데코 학술대회를 안산에서 개최, 안산 기업의 독일 진출을 모색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