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4․16 기억교실’ 방문

“이런 희생이 다시는 발생되지 않도록 생명안전도시로 거듭나겠다”

본문

 

<윤화섭 안산시장(왼쪽 첫 번째)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두 번째)와 함께 ‘416 기억교실을 둘러보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함께 지난 4일 안산교육지원청에 마련된 ‘416 기억교실을 방문해 희생자를 추모했다. 이날 윤화섭 시장은 안산은 세월호참사로 가장 큰 인명피해가 발생한 지역이라며 시민들과 함께 슬픔을 극복하고 앞으로 이런 희생이 다시는 발생되지 않도록 생명안전도시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윤화섭 시장은 고 허재강 학생의 책상에 앉아 책상에 놓인 방명록에 난 그날을 기억합니다. 그리고 곧바로 팽목항으로 갔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또한 미안합니다. 그때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습니다라고 적고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그때의 아픈 마음을 글로 남겼다.


 

<윤화섭 안산시장이 고 허재강 학생의 책상에 앉아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