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선(소사-원시) 개통 임박… 안산 초지역 시승행사 개최

안산·시흥·부천 시민 등 400여명 모여 차량 탑승

본문


 

서해선(소사-원시) 복선전철 시승행사가 15일 안산·시흥·부천 시민 및 내빈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산시 초지역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다음달 16일 서해선(소사-원시) 정식 개통을 앞두고 시민 시승체험을 위해 진행됐다.

 

안산시는 지난 58일 선착순 인터넷 접수를 통해 모집한 시민참여자와 기타 내빈 포함 100여명이 초지역에서 철도차량에 탑승한 후 종점인 소사역 회차 후 다시 초지역으로 돌아왔다.

시승행사에 참여한 시민 참여자들은 오랜 기간 공사로 인한 소음과 교통 불편을 감수했다, “직접 철도에 탑승해 보니 곧 개통된다는 것이 실감나고, 빠르고 쾌적해서 자주 이용할 것 같다고 밝혔다.

 

철도 사업자인 이레일()은 지난 9월 시험운행에 착수한 이후 차량 형식승인, 시설물 및 신호시스템 안정성 인터페이스 시험 등을 거쳤으며, 마무리 공정을 거쳐 오는 616일 개통준비를 차질 없이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서해선(소사원시) 복선전철은 그간 철도교통망 소외 지역이었던 수도권 서남부를 남북으로 관통하는 노선으로, 안산시 원시동에서 부천시 소사동까지 33분이면 도달할 수 있다. 또한, 향후 북측으로는 대곡-소사선, 경의선과 연결되고, 남측으로는 서해선(홍성-원시), 장항선과 연계되어 한반도 서해축을 형성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