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냄새 때문에 힘들어요' 안산시, 은행 제거 작업 실시

본문

 

가을의 정취를 느끼게 해주는 은행나무, 

노란빛의 은행잎이 눈을 즐겁게 합니다.

 

하지만 한번 밟으면 고약한 악취를 풍겨

눈살이 찌푸리게 하는 은행 열매가 말썽입니다.

 

은행 열매는 해마다 발생하는 고질적인 민원 중 하나입니다.

 

[강산해 / 상록구 성포동

은행나무 열매를 밟으면 신발에서 터져 악취가 굉장히 심하고, 길거리에 열매가 많이 있어서 그것을 피해 다닐 수도 없고···]

 

안산시는 지난 9월부터 은행 열매 제거작업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고약한 냄새를 없애고, 시민들이 보행에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입니다. 

 

[이다인 주무관/상록구청 도시주택과

작년에는 은행열매로 인해서 악취 민원이 상당히 많았습니다. 올해는 9~10월에, 가로수 정비반을 운영해 은행열매 제거 작업을 실시하게 되었습니다. 작업 후에는, 은행으로 인한 발생 민원이 상당히 줄어든 것을···]

 

각 구청의 가로수 정비팀은 시민들의 통행이 잦거나 민원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을 우선적으로 선택해 은행 열매를 제거하고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시는 최근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은행열매 안전성 검사를 의뢰한 결과, 섭취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